[블로터닷넷] 9월6일, 취재를 당하다

10년 넘게 취재를 해왔다. 저쪽에서 마주하고 있는 상대에게 난 주로 질문을 던졌고, 상대는 대답을 했다. 그런데 처음으로 저쪽 자리에 앉아봤다. 그리고 질문이 떨어지기 무섭게 충실히 답변을 해야 했다. 참, 어색했다. 

오늘 오후 한겨레신문에서 있었던 일이다. 한겨레 사옥 4층에 경제주간지 <이코노미21>의 이정환 기자가 나를 ‘저쪽’에 앉혀놓고, 물었다. 

"벤치마킹한 모델이 있느냐."
"오마이뉴스와는 뭐가 다른 거냐."
"수익모델이 뭐냐."

진땀을 흘리며 질문에 답했다. 그 꼴이 너무도 우스웠던지, 함께 동행했던 친구가 한 마디 했다. "취재만 하다 취재를 당하는 모습을 보니, 이게 바로 뉴스감이네." 그 친구는 유명한 블로거다. 자기 블로그에 이 모습을 써서 올려야 겠단다. 이런, 심플. 하긴, 난 취조를 당하는 게 이런 건가 싶었으니… 

사실 <이코노미21>은 내 전 직장이다. <이코노미21>의 전신인 <닷21>이 2000년 창간될 때 창간 멤버였다. 더구나 나를 ‘취조’하는 이정환 기자는 당시 창간멤버 중 유일하게 남아있는 기자이고, 함께 일했던 동료이자 후배였다. 

그는 현직 기자이면서 또 유명한 블로거다. 그가 운영하는 이정환닷컴(www.leejeonghwan.com)을 가 보시라. 어떤 친구인지 짐작이 될 것이다. ‘올해의 블로그’ 상을 받기도 했단다.(어디서 준 거였더라???) 더구나 ‘1인미디어 공동체’라는 컨셉의 사이트를 개인적으로 준비하고 있기도 하다.

그래서일까. 그 친구는 취재보다는 거의 취조였다. 꽤 깊숙한 질문들이 쏟아졌다. ‘음, 얘기해야 하나 말아야 하나.’ 몇번을 망설이다, 주섬주섬 답변을 했다. 그리고 바로 옆에서 들리는 말. "어, 그건 오프더레코드입니다. 거기까지 얘기하면 어떻게 해요. 기자 출신 맞아요.?" 

‘이 잔소리꾼을 내가 왜 데리고 왔을까…’ 눈 한번 흘기고 나서 바로, 
"어, 그래, 그 얘기는 우리 모델의 핵심이고 아직 공개할 수 없는 거니까. 좀 참아줘라."

그래도 이건 나았다. 사진기자에 이끌려, 이런 포즈, 저런 포즈, 어색한 웃음 짓는 기분은 으… 끔찍했다. 하지만, 블로터닷넷을 널리 알리기 위한 일이니 겅중겅중 뛰라면 뛰어야지.^^

진땀나는 경험이었지만, 기분은 좋았다. 블로터닷넷에 대해 벌써부터 많은 관심을 보이는 것 아닌겠는가 생각하면 말이다. 

좋은 소식이 또 있다.

블로그 포털로 유명한 올블로그(www.allblog.net)에 블로터닷넷에 대한 얘기가 올라갔다. 1인미디어 뉴스 공동체가 떴다는 소식이 블로거라면 다 모인다는 올블로그에 올라, 실시간 인기글 1위에 등극(^^)하는 영광을 안았다. 지금도 추천글 상위에 랭크돼 있다. 

오픈 첫날부터 미디어오늘에서 취재를 당한 것 까지 치면, 아주 고무적인 소식 아닌가. 이 기쁜 소식들을 블로터닷넷 식구들과 함께 나누고 싶다. 

하지만, 그 무엇보다 기쁜 소식은 다른 것이다. 이런 전화가 왔다. 

"블로터닷넷에 광고 올리고 싶은데, 가격이 어떻게 되나요?" 
오픈 이틀만에 말이다. 

<미디어오늘에 난 블로터 출범 기사>

“[블로터닷넷] 9월6일, 취재를 당하다”에 대한 한개의 댓글

  1. 취재를 당하시다니 ㅎㅎ. 사내 전체 임직원들에게 블로터 출범을 공지했습니다. 🙂

댓글이 닫혀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