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0명의 안철수가 말하는 안철수연구소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고백컨대, 소프트웨어 분야에서 10년넘게 기자생활을 했지만 안철수연구소만큼 애착이 가는 기업이 없다. 코흘리개 신입기자 시절 선배로부터 물려받은(?) 첫 출입처가 당시 안철수컴퓨터바이러스연구소였고 그때부터 10년넘게 안철수연구소를 들락날락한 인연때문이다.

서초동 변호사 사무실이 몰려있던 골목에 둥지를 튼 안철수연구소에서 김현숙, 최현주, 황미경, 고정한, 박준식 등을 만나던 때가 벌써 14년전이라니. 그렇게 5명인가 6명이 모여 출발한 안철수연구소가 지금은 국내 최대의 소프트웨어 전문기업으로 우뚝섰다. 돈 많이 버는 회사보다 존경받는 기업으로 더 주목을 받고 있으니 더욱 자랑스럽다. 그래서일까. 안철수없는 안철수연구소를 상상하기 힘들 듯, 내겐 안철수연구소에서 만난 그 많은 얼굴들 없는 안철수연구소를 상상할 수가 없다.

그들의 이야기가 책으로 나왔다. <세상에서 가장 안전한 이름 안철수연구소>다. 안철수연구소가 출발한 때부터 500여명의 직원이 땀흘리고 있는 지금까지 함께 해 온 사람들의 이야기가 생생하게 담겨있다. 안철수연구소의 ‘성공스토리’인 셈이다. 성공스토리류의 책들이 의례 기업을 설립한 대표나 경영진을 주인공으로 내세우는데, 이 책의 주인공은 뜻밖에(!) 안철수가 아니다. 안철수를 포함해 안철수연구소와 함께 한 직원들 모두가 주인공이다.

안철수연구소의 성장 과정에서 중요한 고비라 할 만한 사건과 사고가 담당직원들의 에피소드 형식으로 소개된다. 에피소드마다 담당직원들의 실명이 하나하나 거론되는 형식은 그들이 주인공이라는 인상을 강하게 준다. 책의 의도가 읽힌다. 안철수연구소를 만들어왔고 앞으로도 만들어갈 사람은 바로 안철수연구소 전 직원들이 주인공이라는 것 말이다.

에피소드 형식이어서 읽는 데 부담이 없다. 맘만 먹으면 몇시간만에 끝낼 수도 있다. 가볍게 읽을 수 있어도 그 안에 담겨있는 안철수연구소 14년의 역사는 결코 가볍게 지나칠 수 없을 것이다. 책이 전하는 메시지가 결코 간단치 않기 때문이다.

“500명의 안철수가 말하는 안철수연구소”에 대한 2개의 댓글

  1. 서초동 사무실 임대료가 굉장히 비싼걸로 아는데
    변호사들도 서초동에 개업하는게 부담스러울 정도로
    말이죠.

    이떻게 돈 한푼 못벌면서 무슨 돈으로 서초동에 사무실을
    열었을 까요?

댓글이 닫혀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