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자리 텃밭 90일의 기록

MS 권찬 이사가 자기네 텃밭 구경해보라며 두장의 사진을 보내왔다. 지난 토요일에는 새벽같이 텃밭 다녀왔다며 트윗을 날리기도 했다.

자극을 받았다. 그래서 그동안 찍어만 놓았던 우리 텃밭 사진을 정리했다. 경기도 고양시 대자리 최영장군 묘 입구에 있는 우리집 첫 농토. 이번 주말에도 간다.

▲ 3월28일 대자리 텃밭 첫 방문. 저 한 가운데 다섯평쯤 되는 한 고랑이 우리가 분양받은 텃밭이다.

▲ 여기다. 어설펐지만, 삽질과 호미질을 해댔더니 저렇게 됐다. 이것이 생명을 살리는 삽질 아닌가.

▲ 4월4일, 씨 뿌리는 날이다. 손으로 고랑을 냈다. 감자 심을 고랑이다.

▲ 상추씨가 보일 듯 말 듯. 상추씨는 후 불면 날아갈 것 같이 가볍다. 꽃잎 같다.

▲ 감자, 상추, 쑥갓, 아욱, 당근을 심고 물을 흠뻑 뿌려줬다.

▲ 4월18일, 씨뿌리고 2주만에 찾은 텃밭에는 생명이 솟아올라 있었다. 가슴이 뭉클.

▲ 이건 아욱싹

▲ 모종으로 키웠다가 밭으로 옮기는 녀석들도 있다. 토종 고추의 모종이다.

▲ 이건 양배추 모종이다. 이밖에 수세미, 호박, 오이 등…

▲ 대자리 텃밭에는 여러 가족들이 함께 한다. 선배 농군들.

▲ 대자리 텃밭의 자랑거리 우물이다. 아이들 놀이터.

▲ 주말 텃밭의 또 다른 즐거움은, 아이들의 밝은 표정을 보는 것.

▲ 5월30일, 씨뿌리고 50여일 지난 텃밭의 모습이다. 놀랍지 않은가.

▲ 감자도 무척 자랐다. 상추와 아욱은 이미 지난주에 많이 따먹었다.

감자꽃. 이제 수확이 다가온다.

▲ 감자꽃. 이제 수확이 다가온다.

▲ 얼마만에 보는 녀석들인가. 맞다, 달팽이다.

▲ 달팽이를 손에 놓고 한동안 어찌할 바를 모르더군.

▲ 6월21일, 2주만에 찾았더니 텃밭이 숲이 됐다. 어설픈 주인만나 토마토가 고생이다.

▲ 이쯤되면 아욱 나무다.

▲ 당근을 몇개 솎았다. 예쁘다. 맛은 정말 기가막히고. 다음주엔 감자를 캔다.

“대자리 텃밭 90일의 기록”에 대한 한개의 댓글

댓글이 닫혀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