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번째 블로거 간담회를 마치고

# 걱정


어쩌죠. 신청자가 너무 없어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역사적인 대선후보 초청 블로거 간담회 그 두번째. 권영길 민주노동당 후보와 함께하는 간담회는 처음부터 ‘흥행’이 걱정이었다. 주관사인 태터앤미디어 관계자들로부터 전해지는 소식은 대부분, ‘신청자가 적다’는 소식뿐. ‘문국현이라는 신상품에 비해 권영길은 아무래도 신선도가 좀…’ 어쩔 수 없는 현실의 반영 아니겠느냐는 생각으로 위안을 삼을 수 밖에.


간담회 사흘전, 태터앤미디어 사무실에서 곰TV, 프리챌, 그리고 블로터닷넷까지 함께 한 사전 미팅에서도 흥행성 보다는 내실을 다지자는 게 결론. 네티즌들의 실시간 질문을 지난번보다 더 많이 내보내기로 약속.


다행인 것은 주최사들 모두가 한층 여유로운 모습이었다는 것. 경험이라는 게 그렇게 중요한 모양이다.


# 부담


흥행보다는 재미를 추구하지요. 사회자가 재밌게 이끌어주세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경험도 없는 ‘초짜’ 사회자에게 너무 많은 요구들이 쏟아졌다.  ‘생각보다 잘 하던데’라는 ‘묘한’ 격려를 앞세워서 말이다. 이런 행사에 사회자가 얼마나 중요한가, 그걸 생각하면 지금도 아찔하다. 내가 어찌 그런 행사의 사회를. 친구녀석 결혼식 사회를 떠앉듯 맡았다가, 결혼식을 단 15분만에 끝내버린 경력의 소유자인데 말이다.


첫 간담회를 무사히 마쳤을 때, 나역시 적잖이 놀랬다. 잘했다는 안도감보다, ‘내가 나이를 먹긴 먹었구나’라는 거역할 수 없는 섭리를 느꼈기에.


그랬더니, 이제 나보고 행사를 재밌게 하잖다. 행사를 의도한대로 요리조리 주무를 만큼 베테랑 대접이다. 어이쿠. ‘그냥 건조하게 가자’는 애초 생각대로 가기로 했다.


# 안도


자, 지난번과 똑같습니다. 빨간불 들어오면 시작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큐 사인’을 기다리는 그 순간, 경험해보지 않으면 모를 터. 첫 간담회때 정말 무지 떨었다 .그때 만큼은 아니었지만, 역시 카메라의 빨간불을 기다리는 순간은 너무 가혹하다. 욕심을 내지 않으면 긴장도 덜하다. 잘 해야지 라는 생각보다 ‘시간만 잘 맞추자’는 마음이 긴장을 풀어줬던 것 같다. 가진 게 없으면 걱정도 없다는 무소유의 정신. 그걸 배웠다.

행사가 시작되고 지각 참여자들이 하나 둘 자리를 메우기 시작하면서 행사장은 북적이는 분위기가 느껴졌다. 권영길 후보의 열정적인 답변도 열기를 더해줬다. KBS가 2시간 내내 행사 모습을 카메라에 담아준 덕분에 행사장 전체 분위기는 더 ‘있어’ 보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네티즌 참여시간을 늘린 것도 좋았다. ‘긴장의 이완’ 역할을 톡톡히 해주었다. 


그렇게 두시간이 무사히 지나갔다. 다행이었다.



# 또 다시 걱정



통합신당 후보 간담회는 25일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두번째로 블로거 간담회가 끝나길 은근히 기대했다. 다른 후보들이 이런 저런 이유로 불참의사를 밝혀주기를 말이다. 블로거 간담회라는 역사적 사고(?)는 이미 쳤으니 더 이상의 긴장과 걱정은 그만했으면 하는 맘이었는데, 태터앤미디어 한영 팀장이 어림없다는 듯 다음 일정을 알려준다.


어이구, 그래 계속 가보자. 그런데 다음에는 어떻게 하나. 걱정이다. 걱정.



# 감사


고백하건대, 블로거간담회라는 행사는 태터앤미디어의 작품이다. 여기에 곰TV, 프리챌도 수고를 아끼지 않았다. 궂은 일은 모두 이 사람들의 몫이었다. 질문내용 사전에 점검하고 질문순서 및 질문자 정리하고, 패널과 사회자로 참여하는 역할을 맡은 게 블로터닷넷이다. 다른 주최사들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한다.